상단여백
HOME 사회
경기미디어포럼 기자회견 수원시 홍보비 편법지출의혹 제기염태영 수원시장에게 공식 사과요구

현장기자들의 노동조합 경기미디어포럼(회장 전경만) 회원들이 12일 오후 2시 수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시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 까지 3년 동안 특정 언론사에 1억5천 만원 상당의 홍보비를 편법 지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경기미디어포럼에 따르면 수원시는 ‘왓츠뉴스’라는 보도자료 대행업체에 광고를 집행하는 과정에 있어 문제가 있다고 했다. 경기미디어포럼은 “수원시는 ‘왓츠뉴스’의 기사게재 건수와 수원시를 출입하는 정상적인 언론사의 기사게재건수가 3년 이라는 같은 기간 동안 턱없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인 인터넷 언론사보다 평균 약 10배 이상 차이 나게 많은 홍보비를 지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미디어 포럼은 “광고를 배정 받은 ‘왓츠뉴스’는 지난 3년간 수원시 관련 기사 총량이 220여건에 불과한 반면 수원시청을 출입하는 다른 인터넷 언론사는 3년 동안 약 10000개 가까운 기사를 다루었다”고 말했다.

또한 경기미디어포럼은 “수원시는 지난 2013년 12월 모든 인터넷 언론사는 다음과 네이버라는 포텔에서 기사검색이 되어야만 광고 집행을 하고 적용시기는 2014년 12월 15일부터라는 공문을 돌렸다. 그러나 왓츠뉴스는 기사검색이 전혀 되지 않는 언론사이며 해당 홈페이지에 기사 분류 카테고리도 없는 사이트이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모인 기자들은 왓츠뉴스 사이트에 접속해 왓츠뉴스가 수원시와 어떤 특정한 관계를 맺고 있는지는 몰라도 최소한 ‘정치, 경제, 사회, 문화’라는 가장 기본적인 기사 카테고리 분류가 없는 회사에 어떻게 억대의 돈이 홍보비로 지급됐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경기미디어포럼 관계자는 이날 ‘왓츠뉴스’의 대표자가 수원시 정책기획과에서 발행한 ‘2015 수원시 정책 아이콘’이라는 책자와 특정연관이 있다는 것을 밝히며 수원시가 이 문제에 대해 정상적인 언론활동을 하고 있는 인터넷 기자들에게 사건을 해명하고 재발방지 약속과 함께 염태영 수원시장의 사과를 공식 요구했다.

한편, 오늘 기자회견에는 수원시를 출입하는 기자들 30여명과 관련 공무원 등이 참석해 정상적인 기자회견을 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수원시 측이 장소를 제공하기 어렵다고 밝혀 수원시청 4층에서 약식으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전경만 기자  jkmcoma@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경제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