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염태영 수원 지방정부는 불공정한 지방자치단체특정 인터넷 언론 홍보비 몰아주기 이해하기 어려워

인터넷 언론사들 부글부글

기자생활은 쉽지 않다. 매일 거의 무한정 쏟아지는 보도매일을 분류하고 정리하며 기사가 될 만한 자료들은 따로 취재를 해서 기사를 만들어 낸다. 이런 생활들이 일상이 되면 하루에 처리하는 자료의 양이 많을 때는 100여개가 되기도 한다. 그래서 아무리 규모가 작은 인터넷 신문사라고 해도 한 달이면 통상 1000여건의 기사가 홈페이지에서 처리된다.

그런데 염태영 지방정부는 지난 몇 년간 전체 기사양이 550여건에 불과한 인터넷 언론사에 3년간 1억5천만 원이라는 거액의 홍보비를 집행했다. 그래서 각종 현장을 따라 다니며 많은 기사를 취재한 현장 언론을 외면하고 자신의 홍보책자처럼 보이는 책을 편집한 사람이 대표로 있는 인터넷 언론사에 거액을 편법지원 했다는 의혹을 벗어나긴 어렵다.

더욱이 염태영 지방정부의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언론사의 취재기자는 지난 3년간 수원시청 출입기자 명단에도 없었다. 그리고 국내 포털 어디에서도 해당 언론사의 기사는 뉴스검색이 되지 않는 상황이며 현재도 행방과 소재가 불분명한 상황이다.

취재결과 해당 언론사의 대표는 수원시청 정책기획과에서 일 년에 한번 발행하는 책자의 편집을 도와주었다고 하며 일부 수원시 고위간부들과는 안면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단지 그것만으로 3년 동안 1억5천을 지원받았다는 사실에 수많은 인터넷 언론사들은 아연실색하고 있다.

언론사들이 놀라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 지난 수년간 수원시청 공보과에서 특정 언론에 대한 부당한 지원은 없다는 말을 공공연하게 해왔으며 포털과 기사제휴가 되어 있지 않은 언론사에게는 광고는 물론 보도자료조차 제공하지 않겠다는 것을 서류로 만들어서 언론사들을 압박해왔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경과를 종합해보면 특정 팩트 들이 몇 가지 나온다. 염태영 지방정부는 자신들이 서류로 약속한 사실들을 속으로는 전혀 지키지 않았다는 것과 염태영 수원시장이 강조되는 사업과 연관이 있는 사람에게 특혜를 주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부당한 사건과 연관이 되어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도 사과하지 않는 다는 것이다.

염태영 지방정부는 수년간 거버넌스 행정을 하겠다고 하면서 뒤로는 불공정을 언론과 시민 몰래 실천해왔다는 사실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내부거래를 하지말자는 사회적 합의와 국가적 구호를 무색하게 만든 이번 사건에 대해 수원시 관계당국의 진정어린 사과와 해명이 없는 한 염태영 지방정부는 불공정한 지방정부라는 오명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

 

전경만 기자  jkmcoma@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경제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