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어쩌면 별들이’ tvN 드라마 ‘도깨비’ 인기와 함께 2주 연속 1위 기록스님의 따뜻한 응원’ 출간과 동시에 순위권 진입

전자책, tvN ‘막돼먹은 영애씨’ 작가의 공감 에세이 ‘나만 아무일도’ 2위 차지

 예스24 12월 4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김용택 시인이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시 101개를 모은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가 화제의 드라마 tvN ‘도깨비’에 등장한 후 애청자들의 관심을 받으며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시집 필사를 포함해 Q&A, 컬러링, 다이어리 등 다양한 콘텐츠가 추가된 후속작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플러스>도 4위로 지난주보다 일곱 계단 껑충 뛰어 올랐다.

설민석의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지난주와 동일하게 2위를 <설민석의 무도 한국사 특강>은 한 계단 오른 17위를 기록했다. 자존감을 올리는 셀프 코칭법을 알려주는 윤홍균 원장의 <자존감 수업>은 한 계단 올라 3위에 자리잡았다. 출간 30주년을 맞아 새로운 표지 디자인으로 돌아온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은 두 계단 내려간 5위에 머물렀다.

방송인 김제동의 힐링 에세이 <그럴 때 있으시죠?>는 6위로 지난주보다 한 계단 올랐다. 해리포터 마지막이자 여덟 번째 시리즈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 2부>는 한 계단 내려간 7위에, 1부는 두 계단 내려간 10위에 자리했다. 성공하는 사람들의 공통된 특성인 열정과 끈기를 그릿으로 정의하는 <그릿 GRIT>과 기욤 뮈소의 로맨스 스릴러 소설 <브루클린의 소녀>는 한 계단씩 올라 각각 8위와 9위를 차지했다.

10만부 돌파를 기념해 리미티드 스페셜 에디션으로 새롭게 출간된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스페셜 에디션>과 김난도 교수와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분석한 2017 전망서 <트렌드 코리아 2017>는 지난주보다 세 계단씩 올라 각각 11위와 12위에 안착했다.

타인에게 상처받지 않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일깨워주는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는 한 계단 내려가 13위에 머물렀고
세계 최초로 기욤 뮈소의 소설을 영화화해 화제를 모은 동명영화의 원작소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는 영화 흥행과 함께 14위로 다섯 계단 뛰어 올랐다. 용기와 지혜를 선물하는 혜민 스님의 잠언을 엮은 365일 마음 달력 <혜민 스님의 따뜻한 응원>은 출간과 동시에 15위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폐암 말기 판정 받은 신경외과 의사의 마지막 2년을 담은 <숨결이 바람 될 때>는 지난주보다 한 계단 오른 16위를 기록했다. 하루 한 가지 질문에 답하며 또 다른 나를 발견하는 다이어리북 <5년 후 나에게 Q&A a day>는 다섯 계단 내려간 18위에 머물렀다. 공부의 신 강성태가 공부 습관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강성태 66일 공부법>과 채사장의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은 각각 19위와 20위로 순위권에 재진입했다.

전자책 분야에서는 성인 로맨스 소설 <심연>이 지난주보다 한 계단 올라 1위를 차지했다. 노처녀 캐릭터를 중심으로 직장인의 현실을 담아낸 tvN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 씨’ 작가 한설희의 공감 에세이 <나만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2위를 기록했다 로맨틱 판타지 소설 <바람은 은빛 숲에 머물고>은 3위에, 성인 로맨스 소설 <바람은 은빛 숲에 머물고(외전)>은 9위로 함께 순위권에 올랐다.

조선시대 연암 박지원의 중국 기행문 <열하일기>는 4위에 안착했다. 성인 로맨스 소설 <사랑을 하다 보면>과 <소유>는 각각 5위와 6위에 자리 잡았고 <너를 원하는 밤>은 세 계단 내려간 7위에 머물렀다.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심리 처방전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는 두 계단 내려간 8위에 자리했다. 사상의 진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현대 철학 지도를 그린 <현대 철학 로드맵>은 10위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전경만 기자  jkmcoma@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경제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